EDITIED DAYS · 0.1

14,800원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 중철제본
○ ISBN 9791189519438
○ 182x257x1mm
○ 122g
○ 40pp
○ 2021

○ 글/그림.0.1
○ 편집. 김미래
○ 디자인. 황석원
○ 펴낸이. 김태웅
○ 펴낸곳. goat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블로그

글.그림 0.1

2013년부터0.1이라는 이름으로 언니 0과 동생1이 함께 그립니다. 그리고 그림을 담는 틀과 형식도 만듭니다. 실크스크린, 재봉, 핸드 바인딩 등 수작업을 이용해 여러가지를 만들고 있습니다. 그리는 것도 만드는 것도 좋아합니다.

 

편집자의 말

어렸을 때부터 손재주 좋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중학교 과학시간에 유전을 배울 때인가, 굽은 엄지, 곧은 엄지가 예시로 나왔는데, 난 확실히 굽은 엄지였고 동기 중에 몇 명 더 굽은 엄지 가진 친구들이 있었다. 그 친구들이 모두 그림을 잘 그리고 글쓰기에 소질이 있어서 같은 굽은 엄지라는 사실이 참 기뻤었다.

무엇에나 쉽게 싫증을 내고, 근성이란 걸 어떤 면에서도 보이지 않았던 나는, 20대 어느 날엔가 ‘손재주 많은 사람의 함정’이란 개념을 혼자 만들어내고는 아무 일에나 핑계 삼기에 이르렀다. 어깨너머로 곧잘 배우고, 남의 도움 받거나 남에게 노하우를 전수하느니 본인 손으로 하는 게 속 편한 사람, 자연히 한 우물 파는 이에 비해 이 멀티플레이어의 플레이에는 빈틈이 많다. 다방면에 소질이 있었기에 무엇이든 될 수 있었지만 바로 그 때문에 이렇다 할 무엇도 되지 못한 청년… 얕은 손재주란 한 인간의 성장에는 거름을 씻어내리는 꾸준한 비 같은 게 아니겠는가.

그러다 2016년의 한 여름날, 0.1을 알았다. 0.1이 가진 네 개의 손은 내 시선이 닿는 언제든 분주했고, 경이로울 만큼 섬세하며 꼼꼼했고, 무엇보다 탁월했다. 최근 5년간 ‘손재주의 함정’ 따위 입에 올릴 수 없던 건 이들의 존재 때문이다.

 

디자이너의 말

켜켜이 쌓인 종이들을 만지고 다듬어 책으로 깁는 주인공의 분주한 나날은, 실제 종이와 화면 속 아트보드를 오가는 작가님들의 손길, 그리고 책의 표지와 내지를 구성하는 북디자이너의 작업과정과 닮았다고 느껴졌다.

 

 

 

 

 

 

 

goat는 종이를 별미로 삼는 염소가 차마 삼키지 못한 마지막 한 권의 책을 소개하는 마음으로, 알려지지 않은 책, 알려질 가치가 있는 책을 선별하여 펴냅니다. 

 


배송 안내 Edited 0.1 팝업에서 소개하는 모든 제품은 주문일과 상관없이, 팝업이 종료되는 시점인 2021년 10월 18일부터 순차적으로 배송이 시작됩니다. 

반품·교환 안내 섬세한 지류 제품 특성상, 제품의 훼손 및 오배송 문제가 아닌 경우, 단순 변심에 따른 반품·교환은 어렵습니다.

           불가피한 교환·반품을 원하실 경우 상세한 사유와 촬영이미지를 jjokkpress.official@gmail.com 메일로 보내주세요.

 

○ 지정택배사 로젠택배

○ 반품배송비 편도 3,000원(최초 배송비 무료인 경우 6,000원)

○ 교환배송비 6,000원

○ 보내실 곳 (04109) 서울시 마포구 백범로48, 우측 입구 2층

 반품·교환 요청가능기간 상품수령 후 7일 이내

EDITIED DAYS · 0.1

14,8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블로그
floating-button-img